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대한소화기학회


교육자료

HOME 자료실 교육자료
자료실
[상부위장관] 미란성 식도염의 비약물적 치료 전략으로서의 체중 감량의 효과: 5년 관찰 연구
신철민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 2019.04.01
미란성 식도염의 비약물적 치료 전략으로서의 체중 감량의 효과: 5년 관찰 연구
Weight Loss as a Nonpharmacologic Strategy for Erosive Esophagitis: A 5-Year Follow-up Study
(Gut Liver 2018;12:633-640)


위식도 역류질환, 특히 미란성 식도염 (erosive esophagitis)에서 음주, 흡연과 같은 생활습관 요인이나 비만은 위험 인자로 잘 정립되어 있는 반면, 이들 질환에 대하여 생활습관 교정이나 체중 감량이 효과적인지는 아직도 명확하지 않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연구는 4년 이상 추적 관찰한 한국인 건강검진자를 대상으로 체중 감소와 미란성 식도염의 호전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준 연구입니다. 비록 관찰 연구로서 여러 제한점이 있지만 한국인에서 장기간 추적 관찰한 드문 연구라는 점에서 임상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또한 체중 감소 효과에 대한 가능한 기전에 대해서는 본 논문의 Editorial (Gut Liver 2018;12:607-608.)을 함께 읽어볼 것을 추천합니다.


1. 체질량지수 (Body mass index, BMI)의 감소는 미란성 식도염의 호전과 유의하게 연관되어 있다 (Odds ratio = 1.44, 95% confidence interval = 1.09 – 1.92)
2. 미란성 식도염의 호전을 위해서는 적어도 BMI 기준 1 Kg/m2 이상의 상당한 체중 감소가 필요하다.
3. 비만 (BMI ≥ 25 kg/m2 ) 인 사람은 비만이 없는 (BMI < 25 kg/m2 ) 사람에 비해 체질량지수의 감소로 인해 미란성 식도염이 호전되는 비율이 더 높다.
4. 이러한 결과는 위식도역류질환이 있는 비만 환자에서는 체중 감량이 비약물적 치료로 추천될 수 있다는 근거를 제시한다. 하지만 체중 감량이 어떤 기전을 통해 위식도 역류질환, 미란성 식도염을 호전시키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논문 바로가기

TOP


Copyright© The Korean Society of Gastroenterlogy. All Rights Reserved.

06193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86길 31, 305호 (대치동, 롯데골드로즈빌Ⅱ)